언어의 중요성

더욱 정확히 말하자면 '명명'의 중요성.
세미나 첫 시간에 비트겐슈타인의 언어 철학 논고 (맞나? 아무튼 언어와 관련된 이야기다)에 관한 이야기를 하였다. 비트겐슈타인은 자연과학을 공부한 후 철학으로 방향을 튼 천재 철학자로 일컬어지는데, 살아 생전 자신이 했던 이야기와 정 반대되는 이야기로 사상을 완전히 바꾼 사람이다. 이 때문에 전기 비트겐슈타인, 후기 비트겐슈타인으로 나뉘어지는데, 난 이를 잘 모르므로 그가 전기에 어떤 사상을 후기에 어떤 사상을 논했는지 잘 모른다. 알아보려고 노력했는데 이해하기 좀 난해해서 시간을 두고 천천히 알아보기로;;;
다시 세미나로 돌아가서, 정확히 첫 시간에 비트겐슈타인 이야기를 했던 것은 아니고 그의 철학을 이야기하며 과학사회학자들이 사회적 함의를 논한다는 것을 이야기했다. 그나저나 대체 비트겐슈타인 이야기를 왜 하는 걸까 의문 투성이었는데, 아.. 꽤나 중요하구나. 시간이 조금 흐르고 깨달았다. 비트겐슈타인도 공부해야겠구먼 T-T

광우병의 질병유발인자로 알려진 프리온(Prion)의 명명에 관련된 과학사회학 세미나가 있었다. 와! 일단 단백질 이야기 나오니까 무지 반갑고, 게다가 구조적으로 중요한 프리온이니까 더욱 더 반가웠다. (내가 그래도 단백질 결정학 좀 했다고 단백질 이야기 나오면 친정 온 느낌이랄까-_-) 하지만, 그의 기작이 중요했던 건 아니고, 광우병 연구에 있어서 유발인자와 관련된 과학자들의 인식 및 연구 방향 변화를 이야기하며 Self-referentiality (자기지시성)를 논했는데, 여기서 다시 한 번 명명의 중요성이 나왔다. 오~
과학에서 발견이나 발명이 이루어지면 해당 연구자의 업적을 기리거나 과거 연구자를 회상하는 의미에서 사람 이름이나 지명 등을 붙이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은데 이 때에 아무 이름이나 붙이는 게 아니다. 광우병 유발인자 같은 경우, 그 정확한 매커니즘이 알려지지도 않았을 뿐더러, 정체조차 모호했기 때문에 과학자들은 정체를 알기 전까지 명명하지 않기로 일종의 암묵적 동의를 하였다. 하지만 뭔가 부르긴 해야 하니까 그저 "agent" 정도로 불러왔던 것. 그러나 그러한 금기를 깨고 과감히 "Prion"이라는 이름을 붙인 과학자가 있었으니, 이는 후에 이 업적으로 노벨상까지 받았다.
광우병 유발인자로 의심되는 녀석에 여러가지 실험을 해보니, 이 녀석 정체가 DNA는 아닌 것 같고 단백질인 거 같다. 하지만 단백질은 아무런 유전정보를 들고 있지 않아 다른 세포에 들어갔을 때 복제나 재생산이 이루어지지 않는데 대체 어떻게 발병하는냐가 최대 관건. 하지만 일단 이 녀석이 병을 일으키는 건 확실하니까 이름을 "proteinaceous infectious virion" (감염성 단백질)의 줄임말인 "Prion"으로 명명했던 거다. 그러나 기존의 감염성이 있는 바이러스는 자신의 DNA를 세포에 주입하여 자기 자신을 복제시켜 병을 일으키는데, Prion은 DNA가 아닌 단백질이므로 감염성에 대해 설명할 근거가 없는 일종의 가설로 이름을 지어낸 것이었다. 이후, 많은 연구를 통해서 구조가 변형된 Prion이 다른 정상 Prion의 구조를 변화시켜 병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알아내게 되었는데, 사실 이 때는 처음 명명할 때의 Prion과는 다른 성질로 밝혀진 거나 마찬가지. 그렇다면 우리는 Prion을 다시 다른 이름으로 불러야 하는걸까?
광우병 유발인자 (Prion)에 대한 논쟁은 아직도 현재진행형이다. Prion만을 분리하여 정상 쥐에 넣었지만 발병이 되지 않더라는 실험 결과가 나오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았는데, Prion 내에 어딘가에 DNA가 있다는 가설이 나온 것이다. (단백질에 둘러싸인 DNA, 이것이 바로 바이러스 아닌가) 이리 되면 Prion은 더이상 단백질이 아닌 바이러스로 분류되야 할 것이다. 그렇다면 그 이름을 계속 Prion으로 가야 할 것인가?
아직도 수많은 과학자들이 이에 대한 대답을 하기 위해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인식론적 관점에서 보았을 때, 명명은 꽤나 중요한 주제다. 내가 그것을 어떻게 인식하느냐에 따라서 다르게 부르기 때문이다. (이런 말을 하고 있지만 나도 아직 인식론과 실재론에 대해 잘 몰라서 더 이상 뭐라 말을 할 수가 없다 T-T)

과학사회학을 공부하면서 재밌는 거 또 한 가지는, 내가 연구하는 과학자였을 때는 별 생각 없이 밤새 하던 일들이 과학사회학자들에게는 주목할만한 일이고 그들끼리의 의미 부여를 한다는 것이다. 사실 지금 이렇게 이야기 하는 와중에도 과학자들은 열심히 광우병 연구에 매진하고 있을 것이고... :)

글이 좀 두서가 없네;
담 번엔 그래도 내가 좀 아는 단백질 결정학 이야기를 좀 해봐야겠다. (과거도 회상할 겸;)



by jewel | 2009/07/18 00:34 | └ speak | 트랙백 | 덧글(3)

트랙백 주소 : http://jewel.egloos.com/tb/419098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jewel at 2009/07/18 21:43
그런데 이렇게 언어 혹은 명명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 하면서 내가 쓰는 용어들은 참으로 모호하다. 별다른 추가조사도 없이 '이거였나, 아님 말고' 식의 글쓰기... 사실 글쓰기 뿐만 아니라 나의 사고도 그러한 것 같은데, 이것이 요즘 나의 최대 고민이다.
Commented by 지루치 at 2009/07/24 02:45
오오오 프리온을 단백질이라 알고 있던 저에게 놀라운 사실이네요오. 근데 프리온에서 virion이 바이러스 아닌가요?!
Commented by jewel at 2009/07/26 23:46
virion이 단백질은 맞는데, 처음 프리온을 정의할 때는 프리온 내에서 DNA나 RNA를 찾을 수가 없었다고 해요. 바이러스성 단백질이라는 뜻으로 사용했다고 합니다. 용어를 같이 쓰긴 했지만 본래의 바이러스와 조금 다르게 사용된 거지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